게시판A

탈무드 예화 <탑속에 갇힌 솔로몬의 공주>

건강모아
2019.01.04 16:56 565 3

본문

a822465fff7d4a0e0ed6c8c031251c59_1546588943_6025.jpg
 


솔로몬 왕에게는 아주 아름다운 딸이 하나 있었다.

솔로몬은 자기의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공주에게 과연 어떤 사람이 배필로 짝지어 질 것인지 궁금해졌다. 

그래서 어느 날 밤, 별자리를 살펴보았다. 그러자 신랑될 사람은 이 나라 안에서 가장 가난한 사람이란 점괘가 나왔다. 
사랑하는 딸이 가난한 남자와 결혼할 것이라는 것에 기분이 상한 왕은 바다 한가운데의 외딴 섬에 높은 탑안에 공주를 살도록 했다. 

그것도 모자라 이스라엘의 장로 중 칠십 명을 뽑아 공주의 호위하게 했다. 

그리고 물과 먹을 것을 충분히 넣어 준 다음, 출입문을 하나도 남기지 않고 봉해 버렸다. 외부 사람은 아무도 접근하지 못하게 된 것이다.
"자, 이렇게 철저하게 봉쇄를 해놓았으니 하나님이라도 손쓸 도리가 없으실 테지."
솔로몬은 그렇게 생각하고 안심을 했다.
어느 날 밤, 누더기를 걸친 한 젊은이가 길을 잃고는 허기진 배를 움켜쥐고 쉴 곳을 찾아 헤매고 있었다. 

그의 눈에 풀밭에 소의 해골이 널려있는 것이 보였다. 젊은이는 조금이라도 몸을 따뜻하게 할 생각으로 

소의 갈비뼈 안으로 들어가서 몸을 뉘었다. 그 젊은이가 갈비뼈 안에서 잠든 무렵 어디선가 독수리 한 마리가 날아와서 

이 젊은이가 든 소의 뼈를 잡아채어 바다 한가운데에 있는 성의 탑 꼭대기에 떨어뜨려 놓고 가버렸다.

그 탑은 바로 공주가 거처하는 탑이었다. 

소의 갈비뼈가 놓여 있는 탑의 지붕은 바로 공주의 방 지붕이기도 했던 것이다.
이튿날 아침 일찍 잠이 깬 공주는 여느 때처럼 지붕 위를 쳐다보다가 젊은이를 발견했다.
"누구시길래 이런 곳에 계신가요?"
"저는 유태 백성으로 앗크라라고 합니다. 거리를 헤매고 있는데 커다란 독수리가 나를 이곳에 물어다 놓았습니다."
젊은 남자를 오랜간만에 보게 된 공주는 젊은이를 자기 방으로 데리고 갔다.
그리고는 목욕을 하게 하고 새옷으로 갈아입게 했다. 그러자 앗크라는 몰라볼 정도로 미남이 되었다.
게다가 이 젊은이는 지혜롭고 경전에 통달하고 있었기 때문에 얼마 후 공주는 그만 이 젊은이를 사랑하게 되었다. 
어느 날 공주는 젊은이에게 물었다.
"저와 결혼해 주신다면 제게 축복이 될 겁니다. 저에게 축복을 주실 마음이 없으십니까?"
"그건 제가 바라던 바였습니다. 허락만 해 주신다면 제게도 크나큰 축복이 됩니다."
젊은이는 그 자리에서 자기 손가락을 물었다. 그리고는 피를 내어 결혼을 약속하는 글을 썼다.
"주님, 이제 우리는 결혼을 약속하였습니다. 저희들을 축복해 주시고, 우리 사랑의 증인이 되어 주십시오."
그리고 젊은이와 공주는 잠자리를 같이 했다.
이윽고 공주는 아이를 잉태하게 되었다. 공주를 돌보고 있던 장로들은 공주의 몸에 이상한 기미를 느끼기 시작했다.
"저... 공주님, 혹시 아기를 잉태한 것이 아니십니까?"
"네, 그렇습니다."
공주는 아무렇지도 않게 대답하자 신하들은 모두 놀랐다.
"도대체 어떻게 공주가 아기를 잉태하게 되었더란 말인가!"
신하들은 솔로몬의 노여움을 각오하고, 왕에게 사자를 보내어 공주의 소식을 알렸다.
사랑하는 딸의 몸에 이상이 있다는 보고를 받은 솔로몬은 배를 대령시켜 공주가 있는 섬으로 갔다. 

그리고는 공주를 불러 자초지정을 물어 보았다.
"하나님께서 얼마 전에 제가 있는 이곳으로 젊은이 한 사람을 보내주셨어요. 

그 사람은 잘생겼을 뿐만 아니라 마음씨도 한없이 온유하고 재능도 많습니다. 게다가 성경에도 조예가 깊습니다."
공주의 말을 들은 솔로몬은 그 젊은이에 대해 궁금증이 생겼다.
이윽고 그 젊은이가 대왕 앞에 나섰다. 대왕은 우선 그의 씩씩한 외모에 호감이 간지라 

젊은이에게 이것저것 말을 시켜 보다가 그의 부모와 가족에 관한 것, 그리고 고향을 묻게 되었다. 

그런데 그의 대답을 들으니 일찍이 대왕이 별점을 보았을 때 공주의 배필이 되기로 했던 그 남자임이 밝혀졌다.
왕은 하나님의 위대하심에 다시 한번 감탄하여 주님을 칭송하였다. 

댓글 3
신선 최 장환
2019.01.04 20:41
귀한 글 감사합니다 ^ ^
레비아
2019.02.02 01:10
재밌게 보고가요~
????
2019.07.10 14:38
감사합니다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