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A

탈무드예화 <못생긴 그릇>

건강모아
2018.12.17 10:02 522 3

본문

3189461ccc6d093f2bb48a03935000fd_1545009042_6334.jpg
 


매우 총명하지만, 얼굴 생김새가 추한 한 사람의 랍비가 로마황제의 왕녀와 만났다. 

왕녀는 그의 추한 생김새와 지혜로움이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해서, 비꼬아서 말했다.
"뛰어난 총명이 이런 못생긴 그릇에 들어 있군!"
랍비는 "왕궁 안에 술이 있습니까?"라고 물었다. 

왕녀가 고개를 끄덕이자, "무슨 그릇에 들어있습니까?"라고 거듭 물었다.
왕녀가 "보통의 항아리라든가, 술병 같은 그릇에 들어 있죠."라고 대답했다. 랍비는 놀란 체하며 말했다.
"로마의 왕녀님같이 훌륭하신 분이 금이나 은그릇도 많이 있을 텐데 어쩌면 그런 보잘것없는 항아리를 쓰시다니!"
이 말을 들은 왕녀는 싸구려 항아리에 들어 있던 술을 금이나 은그릇에 넣었다. 그러자 술맛은 변해서 맛이 없게 되었다.
왕이 화를 버럭 내며 "누가 이런 어리석은 짓을 했느냐?"라고 묻자 

왕녀는, "그렇게 하는 쪽이 알맞다고 생각해서 제가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랍비가 있는 곳으로 가서 랍비에게 "당신은 어째서 내게 이런 일을 권했습니까?"라고 말하며 화를 냈다. 

랍비는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나는 단지 당신에게 대단히 귀중한 것이라 할지라도 싸구려 항아리에 

넣어두는 쪽이 좋을 경우가 있다고 가르치고 싶었을 뿐입니다."
아무리 선인이라도 입버릇이 나쁜 사람은 훌륭한 궁전 이웃에 있는 악취가 심하게 풍기는 가죽 공장과 같다.


댓글 3
신선 최 장환
2018.12.17 21:26
귀한 글 감사합니다. ^ ^
????
2019.07.10 14:40
????
????
2019.07.10 14:41
^^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