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A

탈무드 예화 <포도원과 배고픈 여우>

건강모아
2018.07.31 15:43 119 0

본문

35bd628d949f7fd9e5e267bbb05767bc_1533019433_9131.jpg 


 어느 날 여우 한 마리가 포도원 옆에 서서, 

 어떻게든지 그 속에 들어가려고 벼르고 있었다. 


 그러나 울타리가 있어 기어 들어갈 수가 없었다. 

 그래서 여우는 사흘 동안 단식하여 몸을 홀쭉하게 만들어,

 간신히 울타리 틈을 비집고 포도원에 들어가는 데 성공했다.


 포도원에 들어간 여우는 맛난 포도를 실컷 먹은 다음

 포도원을 빠져나가려고 했지만, 이제는 배가 불러 

 울타리의 틈을 빠져나갈 수가 없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다시 사흘 동안 단식하여 

 몸을 홀쭉하게 만들어 겨우 빠져나올 수가 있었다. 


 이때 여우가 말하기를,

 "결국 뱃속은 들어갈 때나 나갈 때나 똑같구나!"


 인생도 그와 마찬가지이다. 벌거숭이로 태어나, 

 죽을 때에도 역시 벌거숭이로 되돌아가지 않으면 안 된다.


 사람은 죽어서 가족과 부귀와 선행의 세 가지를 이 세상에 남긴다.

 그러나 선행 이외의 나머지는 과히 대단한 것이 못 된다.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